[개념 정리] 사상가들

탈레스(625~547): 세상을 구성하는 근본 물질이 있다. 그 물질은 물과 같은 속성을 지녔을 것이다.
고타마 싯타르타(붓다, 624~544): 삶의 본질은 고통이다. 집착을 버리면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
아낙시만드로스(610~546): 근본 물질은 무한한 성질을 띤 실체다.
아낙시메네스(585~525): 근본 물질의 종류보다는 농축이나 희박 같은 구성 원리가 더 중요하다.
피타고라스(570~495): 비례 원리가 세계의 본질이다.
공자(551~479): ‘인’은 인간 본성이다.
헤라클레이토스(535~475): 변화가 세상의 진짜 속성이다.
파르메니데스(510~450): 변화는 모두 허상이며 변치 않는 하나인 실체만이 진짜다.
아낙사고라스(500~428): 세계를 이루는 무수히 많은 원소들이 있다.
엠페도클레스(495~430): 세계는 네 가지 근본 물질(흙, 물, 불, 공기)의 이합집산이다.
(엘레아의) 제논(490~430): 시공간을 배제한 순수 추상 세계가 진짜에 가깝다.
프로타고라스(487~412): 개인이 모든 것의 판단 기준(만물의 척도)다.
소크라테스(470~399): 우주의 보편적 올바름은 인간에게도 적용된다.
데모크리토스(460~380): 여러 원자들이 빈 공간 속을 운동하며 세계를 구성한다.
플라톤(427~347): 만물과 모든 현상은 형상(Idea, 보편자)의 모상이다.
아리스토텔레스(384~322): 올바름은 정치 공동체(폴리스) 안에서 실천으로 실현된다.
에우클레이데스(325~265): 경험하지 않고서도 거리와 면적을 알 수 있다.
에라토스테네스(276~194): 지구가 구형이라는 것을 입증하겠다.
루크레티우스(99~55): 우주에는 창조자나 설계자가 없으며, 그저 물질의 생성과 소멸이 반복될 뿐이다.
루키우스 안나이우스 세네카(BCE. 4~CE. 65)
예수: 네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네 이웃에게 행하지 마라.
아우구스티누스(354~430): 인간은 오로지 신의 은총으로만 구원받을 수 있다.
주자(1130~1200): 유학은 일상생활에서 형이상학을 모두 포괄해야 한다.
토마스 아퀴나스(1224~1274): 개별자 안에 보편적인 원리가 있다.
둔스 스코투스(1265~1308): 신학은 계시 영역이지 논증 영역이 아니다.
단테(두란테 델리 알리기에리, 1265~1321): 희망을 놓은 현실이 지옥문이다.
오컴의 윌리엄(1290~1349): 개별자만이 존재한다.
데시데리우스 에라스무스(1466~1536)
니콜로 마키아벨리(1469~1527): 정치와 도덕은 다른 영역이다. 덕을 갖춘 군주 개념에서 벗어나라.
마르틴 발트제뮐러(1470~1520)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1473~1543)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1475~1564)
마르틴 루터(1483~1546): 성서를 읽으며 하느님과 직접 만나자.
파라켈수스(테오프라스투스 필리푸스 아우레올루스 봄바스투스 폰 호엔하임, 1493~1541): 연금술의 신비성을 걷어내고 약학과 화학의 새로운 길을 열자.
장 칼뱅(1509~1564): 성실하게 일하여 쌓은 부는 하느님의 은총이다.
장 보댕(1529~1596)
미겔 데 세르반테스(1547~1616)
조르다노 브루노(1548~1600)
윌리엄 셰익스피어(1564~1616): 세상에는 900 종류 인간형이 있다.
갈릴레오 갈릴레이(1564~1642)
요하네스 케플러(1571~1630)
윌리엄 하비(1578-1657): 심장은 소우주의 태양으로서, 혈액은 순환하며 모든 몸을 지배한다.
휴고 그로티우스(1583-1645): 인간의 권리는 법률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타고나는 것이다.
토머스 홉스(1588~1679): 세계는 물질의 운동이 초래한 결과이며, 보편적 올바름도 없다. 개인의 이기적 욕망이 충돌하는 자연 상태에서 벗어나려면 암묵적 계약(신약)이 필요하다.
르네 데카르트(1596~1650): 진리 인식의 원천은 의심할 수 없는 앎의 토대인 선천적 이성이다.
피에르 드 페르마(1601~1665)
존 밀턴(1608~1674)
제임스 해링턴(1611~1677): 케이크를 자르는 것은 귀족(상원)이, 케이크를 고르는 것은 민회(하원)가 결정하자.
블레즈 파스칼(1623~1662): 기하학적 정신과 섬세한 정신을 구별하라.
바뤼흐 스피노자(1632~1677): 인간이 파악할 수 있는 신의 속성은 사유와 연장뿐이다. 만물에는 신적인 속성이 깃들어 있으니 창조주와 창조물을 구별할 필요가 없다.
존 로크(1632~1704): 진리 인식의 원천은 후천적 경험이다. tabula rasa
아이작 뉴튼(1643~1727)
조지 버클리(1685-1753): 지각된 것만 존재한다. esse est percipi
몽테스키외(샤를 루이 드 세콩다, 1689~1755): 추상적 개인이 아닌 구체적 인간상이 사회 구성 요소가 돼야 한다.
레온하르트 오일러(1707~1783): 답을 구하기에 앞서 답을 구할 수 있는 문제인지 확정해야 한다.
데이비드 흄(1711~1776): 원인과 결과 사이에는 어떠한 필연성도 없다.
장 자크 루소(1712~1778): 인간에게는 자기완성 능력이 있으므로, 훼손된 인간 본성을 되찾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애덤 스미스(1723~1790): 분업이 모든 경제 활동의 근본 원리다.
임마누엘 칸트(1724~1804): 인간 인식으로는 물 자체를 알 수 없다. 상정할 뿐이다.
고트홀트 에프라임 레싱(1729~1781): 고귀함은 귀족 계급의 전유물이 아니라 모든 개인에게 해당하는 보편적 인간성이다.
요한 고트프리트 헤르더(1744~1803)
제러미 벤담(1748~1832): 인류는 고통과 쾌락에 지배된다. 인류에게는 도덕이 필요없으며, 잘 짜인 법률만으로 충분하다.
요한 볼프강 폰 괴테(1749~1832): 모든 개별 존재는 전체 세계의 유기적 일부분이다.
토머스 맬서스(1766-1834): 인간 사회도 약육강식, 적자생존의 섭리가 적용된다.
게오르크 빌헬름 프리드리히 헤겔(1770~1831): 개인의 반성에서 시작하여 절대 정신으로 전개되는 것이 세계다.
프리드리히 빌헬름 요제프 셸링(1775-1854): 자연은 보이는 정신이요, 정신은 보이지 않는 자연이다.
카를 프리드리히 가우스(1777~1855)
아르투어 쇼펜하우어(1788~1860): 세계의 본질은 맹목적 의지, 즉 펼쳐지는 삶 자체다.
마이클 패러데이(1791~1867): 전기와 자기의 본질은 같다.
루트비히 포이어바흐(1804~1872): 정신은 물질의 산물이다.
찰스 다윈(1809-1882): 종들 간의 경계는 없으니 인류를 포함해 모든 보편자는 가변적일 것이다.
알렉시 드 토크빌(1805~1859): 다수자의 폭정과 민주적 전제를 경계하라.
존 스튜어트 밀(1806~1873): 세상에는 사람 수만큼의 세상이 존재한다.
알프레드 테니슨(1809~1892): 하느님이 창조한 이 자연이 이빨과 발톱을 세우다.
카를 하인리히 마르크스(1818~1883): 인류 역사는 계급 투쟁의 과정이다.
프리드리히 엥겔스(1820~1895)
루이 파스퇴르(1822~1895): 질병은 체액의 불균형이 아니라 병원균에 기인하기에, 제거하고 치료할 수 있다.
제임스 클러크 맥스웰(1831~1879)
빌헬름 딜타이(1833~1911): 삶과 역사는 개별적인 것을 연구하여 상대적 보편성을 파악하는 과정이다. 특수자로 보편자의 내용과 지식을 보완하고 지양해야 한다. (헤겔 철학과 역사 연구의 결합)
드미트리 멘델레예프(1834~1907)
찰스 샌더스 퍼스(1839~1914): 검증 가능한 개념을 다루는 것이 학문의 역할이다.
윌리엄 제임스(1842~1910): 검증 가능하진 않더라도 실제 생활에 영향을 끼치는 것은 무엇이든 유의미하다.
프리드리히 니체(1844~1900): 큰 힘을 획득하려는 생산적이며 창조적인 에너지에 만유의 본질이 있다. 인간의 미덕은 배려, 겸손, 양보 같은 약자의 자기합리화가 아니라 뽐냄이나 의기양양함 같은 강자의 자기실현에 있다.
제임스 조지 프레이저(1854~1941): 주술, 종교, 과학은 근본이 같다.
지그문트 프로이트(1856~1939): 인간의 본질은 이성 같은 의식이 아니라 성충동(리비도)이 지배하는 무의식이다. 인류는 리비도를 제어하려고 문명을 만들었다.
페르디낭 드 소쉬르(1857~1913): 언어(lague, 인류가 공유하는 근본 구조)와 발화(parole, 개인마다 다른 표현)는 다르다. 구조와 개별 발화는 상호 밀접하다. 언어 표현은 기호(sign)인데 기호는 기표(시니피앙, signifiant)와 기의(시니피에, signifié)의 자의적 결합이다.
막스 플랑크(1858~1947)
존 듀이(1859~1952): 도덕을 인류 개선을 위한 실험 도구라고 여기자. 도구의 유용성이 선악 개념을 대체해야 한다.
에드문트 후설(1859~1938): 의식이 펼치는 순수한 현상으로 다시 돌아가자. 사태 그 자체(die Sache selbst)를 탐구하자, 그것이 억견이라 할지라도.
앙리 베르그송(1859~1941): 생의 지속이 존재(자)에 앞선다.
어니스트 러더퍼드(1871~1937)
버트런드 러셀(1872~1970): 수학적 논리가 철학의 본질이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1879~1955): 큰 물체가 만든 시공간의 웅덩이 속으로 작은 물체가 굴러떨어지는 것이 중력이다.
알프레드 베게너(1880~1930)
닐스 보어(1885~1962)
에드윈 허블(1889~1953): 별은 죽으며 우주에 흔적을 남긴다.
루트비히 요제프 요한 비트겐슈타인(1889~1951): 세계는 명제로 표현된 사실만의 총체다. 세계의 구성 단위는 물질도 아니고 대상 세계도 아니요, 벌어진 사실뿐이다. 가치 세계를 기술하는 것은 단순한 감정 표현에 불과하다. 사실을 기술하는 것이 명제이니 명제로 표현할 수 없는 것에 관해서는 입을 다물어야 한다.
마르틴 하이데거(1889~1976): 인간은 세계내존재로서 자신의 존재 방식에 끊임없이 궁리한다.
베르너 하이젠베르크(1901~1976): 미시 세계의 운동은 뉴턴의 역학 법칙으로 해명하기 어렵다.
페르낭 브로델(1902~1985): 장기적으로 지속하는 물질적 조건이 자본주의의 토대다.
조지 오웰(에릭 아서 블레어, 1903~1950): 표현할 수 있는 만큼 사고하고, 사고한 만큼 표현한다.
버러스 프레데릭 스키너(1904~1990): 모든 결과는 특정 조건에서 형성된 특정 원인 때문이므로 우리는 조건을 조성하여 결과를 조작할 수 있다.
장폴 사르트르(1905~1980): 현재와 미래의 향방은 오로지 개인의 자유로운 선택에 달렸다.
클로드 레비스트로스(1908~2009): 아마존 원주민 부족의 토템은 각기 다르지만 구조는 동일하다.
시몬 드 보봐르(1908~1986): 여성은 인간으로 태어났다가 여자로 길러진다.
구로사와 아키라(1910~1998): 악인도 시대의 산물이다.
알베르 카뮈(1913~1960): 인간은 세계에 내던져진 낯설고 부조리한 존재다.
존 롤즈(1921~2002): 재능과 재능을 펼치는 장은 사회의 공유 자산이다.
미셸 푸코(1926~1984): 인류 역사는 정상과 비정상을 나눈 폭력적이며 가식적인 역사다. 진리란 정치적 도구일 뿐이다.
노엄 촘스키(1928~): 모든 언어는 동일한 기본 문법 구조를 지녔다.
자크 데리다(1930~2004): 객관성이란 존재하지 않으며 오로지 하나뿐인 해석들만 있다.
피터 싱어(1946~): 도덕은 설득가능성을 가리키는 말이다.
조너선 하이트(1963~): 도덕 직관이 도덕 추론에 항상 앞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