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브링클리(Alan Brinkley), 황혜성 등 옮김, «있는 그대로의 미국사1», 휴머니스트, 2011(2005).

1498년 세 번째 항해 때에는 드디어 아메리카 대륙 본토에 도착했고, 남아메리카의 북쪽 해안을 따라 순항했다. 그런 다음 처음으로 아시아의 일부가 아니라 전혀 다른 대륙에 도달한 것임을 깨달았다. – p. 37

··· 중상주의(mercantilism)로 알려진 새로운 경제 개념이 등장했다. 중상주의는, 한 개인이나 나라가 부유해지려면 다른 사람이나 나라를 희생시켜야 하고, 다라서 한 국가가 부유해지려면 다른 나라에 가능한 한 많은 물건을 팔고 적게 사들여야 한다는 생각에 기반하는 것이었다. – p. 56

칼뱅의 가르침을 받아들인 사람들은, 현재 어떻게 살고 있는가가 구원 여부를 보여주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믿게 되었다. 즉, 사악하거나 쓸모 없는 사람들은 저주를 받았다는 징표이고, 덕망과 근면, 성공은 은혜의 징표가 될 수 있었다. … 이 새로운 종파가 북유럽 전역에 빠르게 확산되어 프랑스의 위그노(Huguenots)와 영국의 청교도(Puritans)를 비롯한 여러 칼뱅주의자들이 배출되었다. – p. 57

많은 영국인에게 새로운 영국 국교회(Church of England)는 충분한 개혁이 아니었다. 유럽의 종교개혁에 영향받은 사람들은 교회를 ‘정화’(Purify)할 개혁을 요구했고 그 결과 ‘정화하는 사람들’(Puritans)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 제임스1세가 1603년에 즉위하자, 청교도들의 불만이 증폭되었다. … 제임스1세는 독단적으로 불법적인 세금을 물리고, 영국의 가톨릭 교도들을 두둔해 특허장을 비롯한 많은 혜택을 주었… 17세기 초에는 영국 밖으로 도피처를 모색하는 비국교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 p.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