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톤(Πλάτων), 전헌상 옮김, «파이돈», 정암학당, 2015(2013).

파이돈: …태도에 있어서나 말에 있어서나 얼마나 의연하고 고결하게 최후를 맞이하시던지, … 그는 그곳에 이르러서도 잘 지내시게 되리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 제겐 비통한 자리에 있을 때에 어울릴 법한 연민의 감정이 거의 들지 않았고, 철학을 하면서 우리가 느끼곤 했던 즐거움 역시 들지 않았습니다. – 59a

“자, 이것들이 내가 설명한 그대로라고 단정적으로 말하는 것은 지성을 가진 사람에겐 적절치 않은 일이네.” – 114d

“크리톤, 우리는 아스클레피오스에게 닭 한 마리를 빚지고 있네. 부디 갚아 주게. 잊지 말고.” “그렇게 하지.” 크리톤이 말했습니다. “이것이 우리 벗의 최후였습니다, 에케크라테스. 우리는 말할 겁니다. 그는 당시 우리가 겪었던 사람들 중 가장 훌륭하고, 무엇보다도, 가장 현명하며 가장 정의로웠노라고.” – 118a

** [인용자 주] 아스클레피오스는 의술신이다. 당시 사람들은 병이 낫기를 바라며 닭 한 마리를 제단에 바쳤다. 닭 한 마리를 빚졌다는 것은 빌지도 않았는데 의술신이 병을 낫게 해 주었다는 말이다. 소크라테스는 육신이라는 감옥에 갇혀 사는 것이 질병 같은 것이라고 여겼다. 영혼이 육신이라는 감옥에서 벗어나는 것은 그 병에서 벗어나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