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게오르크 가다머(Hans-Georg Gadamer), «진리와 방법», 문학동네.

원제: Wahrheit und Methode

한스게오르크 가다머(Hans-Georg Gadamer), 이길우 등 옮김, «진리와 방법1», 문학동네, 2012(2010).

자연과학의 귀납적인 방법으로는 사회적·역사적 세계에 대한 경험을 학문의 단계로 올려놓을 수 없다. … 분명한 것은 역사적 인식이 구체적인 현상을 일반적인 규칙의 사례로 파악하려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 p. 21

독일 고전주의 시대는 문학 및 미학적 비평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어줌으로써 바로크와 계몽주의적 합리주의의 진부한 취미이상을 극복했을 뿐 아니라, 동시에 인간성의 개념, 즉 계몽된 이성의 이상에 근본적으로 새로운 내용을 부여했다. 특히 헤르더는 계몽주의의 완벽주의를 ‘인간 형성’이라는 새로운 이상을 통해 제압했으며, 그렇게 함으로써 19세기에 역사적 정신과학이 발전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했다. – p. 27

우리에게는 아직도 여전히 괴테의 세기가 동시대인 것으로 여겨지고, 반면에 바로크 시대가 마치 역사적으로 오랜 옛날의 시대처럼 생각되는 이 심대한 정신적 변화가 도대체 어떠한 종류의 것인가 하는 것은 교양의 개념에서 가장 명확하게 느낄 수가 있다. … 우리에게 익숙한 ‘Bildung’(교양)이라는 낱말의 내용에서… ‘자연적 형성’이라는 낡은 개념이 그 당시 거의 완전히 저 새로운 개념으로 대체되었다는 것이다. 교양은 이제 육성의 개념과 아주 밀접하게 짝을 이루며, 그것은 우선 자신의 자연적 소질과 능력을 계발하는 인간의 독특한 방식을 말한다. – pp. 28-29

… 빌헬름 폰 훔볼트 Wilhelm von Humboldt 는 그의 두드러진 특징인 섬세한 감각에 따라 이미 육성과 교양의 의미를 완전히 구별한다. … 여기에서 교양이란 육성, 말하자면 능력 혹은 재능의 계발 이상의 것을 의미한다. 교양이라는 낱말의 이러한 격상은 오히려 고대의 신비주의적 전통을 상기시키는데, 이 전통에 의하면 신의 형상에 따라 창조된 인간은 그 형상을 자신의 영혼 안에 지니고 있으며, 그 형상을 자신 안에서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 p. 30

Bildung(교양)이 과정 그 자체라기보다는 오히려 생성 과정의 결과를 말한다는 사실은 이제 생성 werden 에서 존재 Sein 로의 통상적인 전이 현상과 일치한다. … 교양의 결과는 … 지속적인 형성 상태에 있기 때문이다. 이 점에서 교양이라는 낱말이 그리스어 physis(자연)와 매우 비슷하다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교양은 자연처럼 자신의 밖에 있는 어떠한 목표를 알지 못한다. … 교양의 개념은, 비록 타고난 소질의 단순한 육성이라는 개념에서 파생했다 하더라도 이 개념을 능가한다. … 소질의 훈련과 배양은 목적을 위한 단순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 어학 교재는 단순한 수단이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다. … 이에 반해 교양에서는 어떤 사람이 형성되게 하는 것 또한 전적으로 그 사람 자신의 것으로 습득되며, 이 점에서 교양이 수용하는 모든 것은 교양과 하나가 된다. – pp. 31-32


한스게오르크 가다머(Hans-Georg Gadamer), 임홍배 옮김, «진리와 방법2», 문학동네, 2012.

… 슐라이어마허는 “해석학이란 잘못된 이해를 피하는 기술이다”라고 말한다. … “이 소극적인 표현은 해석학의 모든 과제를 내포하고 있다.” 슐라이어마허는 이러한 과제의 적극적인 해결책을 일체의 교조적·내용적 선입견, 심지어는 해석자 자신의 의식에 배어 있는 선입견까지도 완전히 배제한 문법적·심리적 해석 규칙들의 규범에서 찾는다. – p. 28

호메로스의 작품에서 이해해야 할 것은 누구나 공유하는 객관적 사실이 아니라 개성적 사유이며, 그 개성적 사유는 그 본질상 자유로운 연상이자 개인의 자유로운 표현인 것이다. – p. 31

해석의 대상은 저자가 자기 작품에 대해 성찰하는 자기해석이 아니라 저자의 무의식적 생각이라는 점에서 저자와 해석자의 대등한 설정이 정당성을 얻게 되는 것이다. -p. 38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하는 윤리적 인식은 결코 대상적 인식이 아니다. 인식주체는 그저 확인하기만 하면 되는 객관적 사태를 마주하는 것이 아니라 인식주체 자신이 인식대상에 의해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 인식대상은 인식주체가 마땅히 행해야 할 당위인 것이다. – p. 203

헤겔 논리학의 주된 관심사인 사유의 총체성은 근대의 ‘방법’인 거대한 독백을 통해 사유의 지속성을 확보하려는 시도이다. 그런 근대적 방법의 관점에서 보면 여러 발언자들이 주고받는 대화는 사유의 지속성을 부분적으로만 실현하는 셈이 된다. – p. 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