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테판 츠바이크(Stefan Zweig), 정민영 옮김, «슈테판 츠바이크의 에라스무스 평전», 아롬미디어, 2015(2006).

… 그에겐 편협한 광신이 그저 ‘어리석음’의 수많은 형태 중 하나로만 보였으며, 그는 그 어리석음의 수많은 변종과 변형된 모습들을 자신의 <<바보 예찬>>에서 재미있게 분류하고 희화화했다. … 에라스무스의 사명과 삶의 의미는 대립하고 있는 것들을 인간애 속에서 조화롭게 통일하는 일이었다. – p. 16

에라스무스는 자신의 내면에 창조적인 모든 형태, 말하자면 시인, 철학자, 신학자, 그리고 교육자의 모습을 하나로 통합하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이 세상에서 겉으로 화합하지 못하는 것들의 결합을 가능한 것으로 간주했다. … 에라스무스에게는 예수와 소크라테스, 그리스도교 교리와 고대의 지혜, 경건성과 도덕성 사이의 대립이 존재하지 않았다. – p. 17

… 세계주의자이자 유럽인이었던 그는 결코 다른 나라에 대한 어느 한 나라의 우월성을 인정하지 않았다. … 그는 언어 위의 언어인 라틴어를 새로운 예술 형식과 이해의 언어로 승격시키면서 유럽의 여러 민족에게 – 이는 정말 잊을 수 없는 업적이다! – 세계시간의 영속을 위해 초국가적으로 통일된 사고 형식과 표현 형식을 창조해 주었다. – p.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