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돌프 카르납(Rudolf Carnap), 윤용택 옮김, «과학 철학 입문», 서광사, 2012(1993).

원제: An Introduction to the Philosophy of Science(1966)

만일 어떤 규칙이 언제 어디서나 예외 없이 관찰된다면, 그 규칙은 “보편적 법칙”의 형식으로 표현된다. … 불행하게도 우리의 언어는 이처럼 애매하고, 따라서 오해의 소지를 안고 있다. – 17

… 법칙들은 이미 알려진 사실들을 설명해 주고, 아직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을 예측하게 해준다. … 좀더 자세히 살펴본다면 사실에 의한 설명은 어떤 법칙들을 암암리에 전제하고 있는 불완전하면서 동시에 많은 것이 생략된 진술들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 그러한 법칙들은 너무나 친숙해서 굳이 말로 표현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 설명을 할 때 쓰이는 법칙이 보편적 법칙이 아니고 통계적 법칙일 경우도 때때로 있다. 그런 경우에 우리는 통계적 설명으로 만족해야 한다. … 양자 이론에서도 우리는 통계적 법칙을 접하게 되는데, 그것은 우리의 무지에서 기인하는 것이 아니라 세계의 기본 구조를 나타내는 것이다. 하이젠베르크의 불확정성 원리는 잘 알려진 예이다. 많은 물리학자들은 물리학의 모든 법칙이 궁극적으로는 통계적인 근본 법칙에 의존한다고 본다. – 21

… 논리학의 기본 법칙은 어떠한가? … 논리학과 순수 수학의 법칙들은 보편적이긴 하지만 우리에게 세계에 관해 아무 것도 말해주지 않는다. 그것들은 특정한 개념들 사이에 타당한 관계들을 진술할 뿐이다. … 우리는 “셋에다 하나를 더하면 넷이다”라는 것을 확신한다. 그러나 이것은 어떤 가능 세계에서도 타당하기 때문에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가 어떻다는 것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말해주지 않는다. … 경험적 법칙은 논리학과 수학의 법칙처럼 확실성을 띠지는 않지만 우리에게 세계의 구조에 대해 무엇인가를 말해준다. – 25~

예측은 숙고된 선택에 의한 인간의 어떤 행위 속에도 다 들어 있다. 만일 예측이 없다고 한다면, 과학도 일상 생활도 불가능하게 될 것이다.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