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John Stuart Mill, Utilitarianism

Anyone who thinks that this preference takes place at a sacrifice of happiness—anyone who denies that the superior being is, other things being anywhere near equal, happier than the inferior one—is confusing two very different ideas, those of happiness and of contentment. It is true of course that the being whose capacities of enjoyment are low has the greatest chance of having them fully satisfied ·and thus of being contented; and a highly endowed being will always feel that any happiness that he can look for, given how the world is, is imperfect. But he can learn to bear its imperfections, if they are at all bearable; and they won’t make him envy the person who isn’t conscious of the imperfections only because he has no sense of the good that those imperfections are imperfections of — for example, the person who isn’t bothered by the poor quality of the conducting because he doesn’t enjoy music anyway. It is better to be a human being dissatisfied than a pig satisfied; better to be Socrates dissatisfied than a fool satisfied. And if the fool or the pig think otherwise, that is because they know only their own side of the question. The other party to the comparison knows both sides.

이것[품위]을 더 좋아하는 것이 행복을 희생하고서 생긴다고 여기는 사람, 즉 다른 것이 거의 같은 상태에서는 우월한 존재가 열등한 존재보다 더 행복하다는 점을 부인하는 사람은 행복과 만족이라는 전혀 다른 두 개념을 혼동하는 것이다. 즐거움을 향유하는 능력이 낮은 사람이 가장 쉽게 충족되고 그리하여 쉽게 만족하는데 비해, 향유 능력이 높은 사람은 세상이 부여하고 자신이 추구하는 행복이 늘 불완전하다고 여기는 건 맞는 이야기다. 그러나 향유 능력이 높은 사람은 그 불완전함이 견뎌낼 가치가 있는 것이라 여기기에 그 불완전함을 견뎌낼 수 있다. 그 불완전함이 그 사람으로 하여금 불완전함을 깨닫지 못하는 이를 부러워하게 만들 까닭이 없다. 좋음에 대한 감각이 없는 이들은 예컨대, 음악을 음미할 줄 몰라서 지휘가 엉망이어도 별로 개의치 않는 이들과 같기에 그런 불완전함이 불만족스러운 불완전함이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 만족한 돼지가 되느니 불만족한 인간이 되는 편이 낫고, 만족한 바보가 되느니 불만족한 소크라테스가 되는 편이 낫다. 바보나 돼지가 그렇게 여기지 않는 건 자기들 입장만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와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은 두 측면을 모두 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