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유원, «숨은 신을 찾아서», 라티오, 2016.

부제: 신념 체계와 삶의 방식에 관한 성찰

카르타고에 갔던 아우구스티누스보다 철이 없었다. – 1

역설적이게도 이러한 무기력과 절망을 뚜렷하고 냉혹하게 자각할 때, 저 선은 넘을 수 없고 저 절벽은 올라갈 수 없음을 몸에서 알아차릴 때, 비로소 신앙이 시작될 기미라도 보인다. – 2

철학자들과 바울로는 원하는 바가 다르므로 대화할 수 없다. – 3

‘아테나이의 신’은 궁극적으로 법칙이다. – 4

있다고 고집을 부리건, 없다고 고집을 부리건, 둘 다 헛되이 고집부리는 것이다. – 7

영원은 시간을 한없이 늘려서, 무한히 쌓아 올려서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다. 영원은 시간을 벗어나 버린 것이다. – 7

신을 보고 싶으면 신의 모습을 닮은 존재, 인간을 보아야 한다. – 7

신이 이 세계를 창조하였다는 것, 신이 이 세계에 의미를 부여하였다는 것을 전제하지 않으면, 인간은 세계를 신의 관점에서 볼 수 없다. … 이 앎은 과학적 앎이 아니다. 이 세계에서 의미 있게 삶을 영위하는 데 요구되는 앎이다.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