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論語

憲問
或曰以德報怨何如子曰何以報德以直報怨以德報德
원망을 덕으로 갚으면 어떠냐고 누가 묻자 공자는, 그러면 덕은 뭐로 갚냐며, 덕은 덕으로 갚고 원망은 솔직함으로 되갚으라 말했다.

** 찜찜하거나 서운하거나 원망스러운 마음이 들면, 그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고서 그다음에 함께 해결책이나 개선점을 찾아보려는 태도가 좋은 것 같다. 서운함이나 원망은 쉽게 없어지는 마음이 아니라서, 솔직한 마음을 숨기고 미리 양보해 버리면 나중에 욱하고 튀어나오더라.

衛靈公
子貢問曰 有一言而可以終身行之者乎 子曰 其恕乎 己所不欲 勿施於人
평생 지켜야 할 것이 있다면 한마디로 서(恕)다. 즉, 자기가 하기 싫은 일을 남에게 하지 않는 것이다.

** 恕: 용서(X) 공감하려는 마음(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