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조] 장지연, “시일야방성대곡”

張志淵, <是日也放聲大哭>, 皇城新聞, 1905. 11. 20.

… 사천년 강토와 오백년 종묘사직을 남에게 갖다 바치고 이천만 생명을 남의 노예가 되도록 몰아넣었으니, 개돼지만도 못한 저 외무대신 박제순과 각 대신들을, 어떤 심한 말로 꾸짖어야 족할지 모르겠거니와, 이름하여 참정대신이라는 자는…